Home 커뮤니티 언론보도

언론보도

NHIFF 북한인권국제영화제

커뮤니티

Search

월간행사

게시글 검색
북한인권국제영화제…인권과 사회에 대한 다각적 시선
NHIFF 조회수:125 112.222.200.174
2016-10-07 09:59:45

 

북한인권국제영화제…인권과 사회에 대한 다각적 시선

10월 21~23일, 충무로 대한 극장

 

[코리아뉴스타임즈] = 올해 제6회를 맞은 북한인권국제영화제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개최된다. 영화제는 북한인권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북한민주화네트워크가 주관하며, 소망교회, 행정자치부, 영화진흥위원회가 후원한다.

주관 단체인 사단법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북한의 민주주의와 인권 실현’을 목표로 창립된 NGO 단체로, 2009년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한 바 있다.

북한인권국제영화제의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국내 영화인을 대상으로 하는 ‘한반도 통일과 북한인권영화 제작지원 공모전’과 북한 인권과 한반도 통일의 영화를 제작하도록 미래 영화인을 양성하는 ‘통! 통! 영상제’ 등이 있다.

북한인권국제영화제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인도네시아, 호주에서도 해외 상영회를 개최하며 북한 인권 문제와 사회 현실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제6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는 총 6개국 15편의 화제작들을 선보인다. 개막작은 영화제의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돼 완성된 '공채사원' '나는 남한을 사랑합니다' '아리아' 등 세 편의 단편이다.

'공채사원'은 보통 남한 사람이 되고 싶은 탈북자의 정규직 전환기를 다룬 드라마이며, '나는 남한을 사랑합니다'는 자신의 모든 행적을 기록해야만 하는 탈북자 청년의 이야기를 다룬다.

'아리아'는 태국주재 한국대사관에 나타난 여자아이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세 편 모두 이번 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첫 선을 보인다.

아담 쇼베르크 감독의 '나는 선무', 제38회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던 윤재호 감독의 '마담B', 제15회 미쟝센단편영화제 초청되었던 서은아 감독의 '러브레따', 드라마와 다큐, 실사와 애니메이션이 결합된 독특한 형식으로 아일랜드골웨이국제영화제 최고인권영화상을 수상한 '더 월'까지 그동안 스크린을 통해 쉽게 접근할 수 없었던 다양한 북한 인권 관련 작품을 소개한다.

코리아뉴스타임즈 김영일 기자

댓글[0]

열기 닫기

하단 로고
  • 전체 : 0
  • 오늘 : 0